성녀 마리아 에우제니아 (Saint Mary Eugenia)

03/09/2016

 

예수의 성녀 마리아 에우제니아

(Saint Mary Eugenia of Jesus)

 

 

 

축         일  :  3월 10일

신         분  :  수녀, 설립자

활동 지역  :  프랑스 파리 (Paris, France)

활동 년도  :  1817-1898년

같은 이름  :  메리, 미리암, 에우게니아, 외제니, 유진, 유지니아

 

 

성녀 안나 마리아 에우게니아(Anna Maria Eugenia, 또는 마리아 에우제니아)는 나폴레옹 보나파르트(Napoleon Bonaparte)가 완전히 패배한 후 군주제가 회복된 1817년 프랑스 메스(Metz)의 경제적으로 부유한 비신자 가정에서 태어나 파리(Paris) 북쪽 교외의 한 성(城)에서 성장하였다. 그녀의 출생 배경은 그녀가 장차 프랑스 교회 전체에 새로운 영성적 길을 제시할 것으로 보이지는 않았다. 볼테르(Voltaire)와 자유주의의 신봉자였던 그녀의 아버지는 은행업과 정치 분야에서 큰 성공을 거두었다. 그녀의 어머니는 교육을 통해 마리아 에우게니아에게 풍부한 감수성과 강인한 성품 그리고 강한 의무감을 일깨워주었다. 가정생활을 통해 그녀는 지적 호기심과 낭만적인 정신, 사회 문제에 대한 관심과 폭 넓은 세계관을 키워갈 수 있었다.

 

뒤늦게 세례성사를 받은 마리아 에우게니아는 축일 날 성당 미사 중에 별다른 마음의 준비도 없이 관행처럼 첫영성체를 했다. 하지만 그녀의 첫영성체는 미래의 비밀을 예언하는 놀라운 신비의 체험이었다. 그녀는 훨씬 뒤에 자신의 삶이 예수 그리스도와 교회로 완전히 돌아서기 전까지는 그 예언적 의미를 제대로 이해하지 못했다. 그녀의 청소년기는 행복했지만 전혀 괴로움이 없는 것은 아니었다. 어린 나이에 오빠와 젖먹이 여동생의 죽음을 통해 큰 영향을 받았고, 허약한 건강 상태와 말에서 떨어진 일로 인해 심각한 후유증을 겪기도 했다. 하지만 나이에 비해 조숙했던 마리아 에우게니아는 자신의 감정을 드러내지 않고 힘든 일들을 어떻게 받아들여야 할지 배워 알고 있었다.

 

마리아 에우게니아가 13살이 되었을 때 한창 성공가도를 달리던 아버지의 사업이 실패하면서 모든 재산과 부동산을 잃었다. 게다가 여러 오해로 인해 부모님이 이혼하자 그녀는 사랑하는 어머니와 함께 파리로 이주하였다. 그녀의 어머니는 파리에 사는 가난한 이들에게 큰 관심을 가졌다.

 

그래서 마리아 에우게니아 역시 종종 어머니를 따라서 가난한 이들의 가정을 방문하곤 하였다. 불행은 아직 끝나지 않아 15살 때 그녀는 어머니를 콜레라로 잃고 말았다. 15살의 어린 나이에 세속적이고 천박한 세상에 홀로 남겨진 그녀는 세속적인 즐거움과 경건한 삶의 좁은 길 사이에서 흔들렸다. 괴로움 중에 진리를 찾으며 때로는 절망하기도 한 그녀는 마침내 절대자에 대한 회개의 갈증을 느끼고 초월자에게로 마음의 문을 열게 되었다.

 

19살 때 마리아 에우게니아는 파리의 노트르담(Notre Dame) 주교좌성당의 사순절 특강에 참석했다가 이미 설교자로서 그 재능이 잘 알려진 도미니코 수도회(설교자회)의 젊은 수도원장인 앙리 라코르데르(Henri Lacordaire)의 강론을 듣게 되었다. 라코르데르는 세상이란 특별한 장소에서 교회의 쇄신에 관한 환시를 본 라므네(Lamennais)의 제자였다. 그는 자신이 살아가는 시대를 이해했고 이를 변화시키고자 했다. 또한 그는 젊은이들의 의문과 갈망, 이상주의, 그리스도와 교회 모두에 대한 무지에 대해서 잘 알고 있었다. 그의 강론 말씀은 마리아 에우게니아의 가슴을 울렸고, 이를 통해 그녀는 그동안의 많은 의문들에 대한 해답을 찾게 되었다. 동시에 수도 성소에 대한 소망이 일었다. 그녀는 완전한 회개를 경험했고, 그 순간 이후 자신의 모든 정신과 나약함까지도 교회를 위해 헌신하고 싶은 열망에 사로잡혔다.

 

이런 순간에 그녀는 라므네의 또 다른 제자인 콩발로(Combalot) 수도원장 신부를 만나게 되었다. 콩발로 신부는 그녀와의 고해성사를 통해 자신이 오랜 시간 동안 꿈꾸어 왔던 수도회의 설립자로 예정된 한 선택된 영혼과 만나고 있음을 인식하게 되었다. 그는 마리아 에우게니아에게 자신의 사업을 맡아주길 설득하며, 하느님께서 새로운 수도회를 설립하기 위해 그녀를 선택하셨음을 일깨워주었다. 그리고 오직 교육에 의해서만 사람들에게 복음을 전할 수 있고, 진정한 그리스도인 가정을 만들어 당대의 사회를 변화시킬 수 있다는 확신을 심어주었다. 결국 마리아 에우게니아는 이 모든 것을 하느님의 뜻으로 받아들였고, 콩발로 수도원장 신부의 인도를 받기 시작했다. 22살의 나이에 마리아 에우게니아는 복되신 동정 마리아 승천 수도회의 설립자가 되어 수도자들의 전 생애를 성화하기 위해 헌신하며 그들과 세상 안에 그리스도의 나라를 확장하기 위한 용기 있는 발걸음을 내디뎠다.

 

 

1839년 마리아 에우게니아는 다른 두 명의 젊은 여성들과 함께 파리의 생 쉴피스(Saint-Sulpice) 성당 근처 페루(Ferou) 길에 있는 한 공동주택에서 기도와 연학의 생활을 시작하였다. 그리고 1841년에 샤토브리앙(Chateaubriand) 부인과 앙리 라코르데르 수도원장, 몽탈랑베르(Montalembert) 같은 여러 지인들의 보호와 후원 속에 수도회의 첫 번째 학교를 개교하였다. 비교적 짧은 시간 안에 그녀가 설립한 수도회는 네 나라 출신의 16명의 수녀들이 함께 사는 공동체로 성장했다. 그들은 옛 것과 새 것을 연결하기를 원했다. 즉 오랜 역사 안에 쌓여 있는 교회의 영성적 보화와 수도생활의 지혜를 현대인들의 요구에 만족감을 줄 수 있는 교육과 결합하고자 했다. 이는 그 시대의 가치를 반영하는 문제였으며, 동시에 복음적 가치가 새로운 산업화와 과학의 시대에 부상하는 문화를 관통하도록 만드는 것이었다. 그리스도와 강생의 신비에 중심을 둔 수도회의 영성은 깊은 관상과 사도직 활동에 헌신하는 것으로, 하느님을 사랑하고 다른 이들에게 봉사하기 위해 찾아 나서도록 주어진 삶이었다.

 

마리아 에우게니아의 생애에 대해서는 19세기 내내 거의 드러나지 않았다. 그녀는 자신이 살아가는 시대를 열렬히 사랑했고, 이를 수도회 역사의 활기 있는 한 부분으로 삼았다. 계속해서 그녀는 자신의 모든 힘을 미래의 선물과 수녀회의 확장에 쏟아 부었고, 그것은 그녀의 평생의 사업이 되었다. 하느님께서는 그녀에게 많은 수녀와 친구들을 보내주셨다. 초창기 회원 중 한 명인 테레사 엠마누엘(Teresia Emmanuel)은 아일랜드 출신의 신비가로 그녀의 절친한 친구이자 수도회의 공동 설립자로 여겨지는 인물이다. 엠마누엘 달종(Emmanuel d’Alzon) 신부는 마리아 에우게니아의 영적 지도자가 되었고, 1845년에 아우구스티누스회의 수도 규칙을 따르는 성모 승천 수도회를 설립하였다. 이 두 설립자들은 다양한 방법으로 40년이 넘는 기간 동안 서로를 도와주었다. 또한 이 두 설립자는 우정뿐만 아니라 그들이 영감을 준 많은 평신도 협력자들이 수도회와 교회를 위해 봉사하도록 하는 선물을 받았다. 그들은 함께 그리스도를 따르고 노동하며 수도자와 평신도들을 성모 승천의 길로 이끌며 많은 이들 안에서 그들의 위치를 자리 잡았다. 그녀가 설립한 수도회는 1888년 교황청의 승인을 받았다.

 

예수의 마리아 에우게니아 원장수녀는 생애의 마지막 해에 신체적으로 어려움을 겪으며 침묵과 겸손으로 지냈다. 그녀의 생애는 완전히 그리스도를 중심에 둔 삶이었다. 1898년 3월 9일과 10일 오늘날의 파리에 속한 오퇴이유(Auteuil)에서 임종을 앞두고 노자성체를 받아 모신 마리아 에우게니아는 온화한 모습으로 하느님께 돌아갔다. 그녀는 1975년 2월 9일 교황 바오로 6세(Paulus VI)에 의해 시복되었고, 2007년 6월 3일 교황 베네딕투스 16세(Benedictus XVI)에 의해 바티칸의 성 베드로 광장에서 다른 세 명의 복자들과 함께 시성식을 갖고 성인으로 선포되었다.

 

 

출처 : 카톨릭 홈

EUCHARISTIC CONCELEBRATION FOR THE CANONIZATION OF FOUR BLESSEDS:

 

GEORGE PRECA,

SIMON OF LIPNICA,

CHARLES OF ST. ANDREW HOUBEN,

MARIE EUGENIE OF JESUS MILLERET

 

HOMILY OF HIS HOLINESS BENEDICT XVI

 

St Peter's Square

Solemnity of the Most Holy Trinity

Sunday, 3 June 2007

 

 

Dear Brothers and Sisters,

 

Today, we are celebrating the Solemnity of the Most Holy Trinity. After the Easter Season, after reliving the event of Pentecost which renews the Baptism of the Church in the Holy Spirit, we turn our gaze, so to speak, towards "the open Heavens", to enter with the eyes of faith into the depths of the mystery of God, one in substance and three in Persons: Father, Son and Holy Spirit.

 

While we allow this supreme mystery to envelop us, let us admire God's glory which is reflected in the lives of the saints. Let us contemplate it above all in those whom I have just presented for the veneration of the universal Church: George Preca, Simon of Lipnica, Charles of St Andrew Houben and Marie Eugenie of Jesus Milleret.

 

I address my cordial greeting to all the pilgrims gathered here to pay homage to these exemplary Gospel witnesses.

 

In particular, I greet the Cardinals, the Presidents of the Philippines, of Ireland, of Malta and of Poland, my venerable Brothers in the Episcopate, the Government Delegations and other Civil Authorities who are taking part in this celebration.

 

In the First Reading from the Book of Proverbs, Wisdom comes on the scene and stands beside God as his assistant, his "architect" (cf. 8: 30). The "panoramic view" of the cosmos, seen through the eyes of Wisdom, is stupendous.

 

Wisdom herself admits: "[I was] playing on the surface of his earth; and I found delight in the sons of men" (8: 31).

 

Wisdom likes to dwell in the midst of human beings, because in them she recognizes the image and likeness of the Creator. This preferential relationship of Wisdom with human beings calls to mind a famous passage from another of the wisdom books, the Book of Wisdom: We read: Wisdom "is a breath of the power of God.... Though she is but one, she can do all things, and while remaining in herself, she renews all things; in every generation she passes into holy souls and makes them friends of God, and prophets" (Wis 7: 25-27).

 

The last evocative expression is an invitation to consider the multiform and inexhaustible manifestation of holiness in the People of God down the centuries. God's Wisdom is manifest in the cosmos in the variety and beauty of its elements, but his masterpieces, where his beauty and his greatness truly appear much more, are the saints.

 

In the passage of the Apostle Paul's Letter to the Romans we find a similar image: that of God's love "poured out into [the] hearts" of saints, that is, of the baptized, "through the Holy Spirit" who has been given to them (cf. Rom 5: 5).

 

The gift of the Spirit, "Person-Love" and "Person-Gift", as the Servant of God John Paul II described him, passes through Christ (cf. Encyclical Dominum et Vivificantem, n. 10). The Spirit of God reaches us through Christ as the beginning of new and "holy" life. The Spirit instils God's love in believers' hearts in the concrete form it had in the man Jesus of Nazareth.

 

Thus, what St Paul said in his Letter to the Colossians came to pass: "Christ in you, the hope of glory" (1: 27). "Affliction" is not in contrast to this hope; rather, it helps bring it about through "endurance" and "proven character" (cf. Rom 5: 3-4): it is the way of Jesus, the way of the Cross.

 

In the same perspective, from the Wisdom of God incarnate in Christ and communicated by the Holy Spirit, the Gospel has suggested to us that God the Father continues to manifest his plan of love through the saints.

 

What we have already observed about Wisdom occurs here too: the Spirit of truth reveals God's design in the multiplicity of cosmic elements - we are grateful for this visibility of God's beauty and goodness in the elements of the cosmos -, and he does so above all through human people and especially through the saints where his light, his truth, his love appear with great power.

 

 

Indeed, "the image of the invisible God" (Col 1: 15) is, properly speaking, Jesus Christ alone, "the Holy and Righteous One" (Acts 3: 14).

 

He is Wisdom incarnate, the Creator Logos, who finds his joy in dwelling among the sons of man and pitches his tent in their midst (cf. Jn 1: 14).

 

God was pleased to place in him "all fullness" (cf. Col 1: 19); that is, as he himself says in today's Gospel passage, "all that the Father has is mine" (Jn 16: 15). Every individual saint shares in the riches of Christ taken by the Father and communicated in due time.

 

Jesus' holiness is always the same; it is always he, the "Holy One", whom the Spirit models in "holy souls", thereby forming friends of Jesus and witnesses of his holiness. And Jesus also wants to make us his friends.

 

Let us open our hearts precisely on this day so that friendship with Jesus also grows in our lives, thus enabling us to witness to his holiness, goodness and truth.

 

George Preca, born in La Valletta on the Island of Malta, was a friend of Jesus and a witness to the holiness that derives from him. He was a priest totally dedicated to evangelization: by his preaching, his writings, his spiritual direction and the administration of the sacraments and, first and foremost, by the example of his life.

 

The Johannine expression, "Verbum caro factum est" always directed his soul and his work and thus the Lord could make use of him to give life to a praiseworthy institution, the "Society of Christian Doctrine", whose purpose is to guarantee parishes the qualified service of properly trained and generous catechists.

 

As a profoundly priestly and mystical soul, he poured himself out in effusions of love for God, Jesus, the Virgin Mary and the saints. He liked to repeat: "Lord God, how obliged to you I am! Thank you, Lord God, and forgive me, Lord God!". This is a prayer that we can also repeat and make our own.

 

May St George Preca help the Church, in Malta and throughout the world, to be always a faithful echo of the voice of Christ, the Incarnate Word.

 

The new Saint, Simon of Lipnica, a great son of Poland, a witness of Christ and a follower of the spirituality of St Francis of Assisi, lived in a distant age but precisely today is held up to the Church as a timely model of a Christian who - enlivened by the spirit of the Gospel - was ready to dedicate his life to his brethren.

 

Thus, filled with the mercy he drew from the Eucharist, he did not hesitate to help the sick who were struck by the plague, and he himself contracted this disease which led to his death.

 

Today in particular, let us entrust to his protection those who are suffering from poverty, illness, loneliness and social injustice. Let us ask through his intercession for the grace of persevering and active love, for Christ and for our brothers and sisters.

 

"The love of God has been poured into our hearts by the Holy Spirit which has been given us". Truly, in the case of the Passionist priest, Charles of Saint Andrew Houben, we see how that love overflowed in a life totally dedicated to the care of souls.

 

During his many years of priestly ministry in England and Ireland, the people flocked to him to seek out his wise counsel, his compassionate care and his healing touch.

 

In the sick and the suffering he recognized the face of the Crucified Christ, to whom he had a lifelong devotion. He drank deeply from the rivers of living water that poured forth from the side of the Pierced One, and in the power of the Spirit he bore witness before the world to the Father's love.

 

At the funeral of this much-loved priest, affectionately known as Fr Charles of Mount Argus, his superior was moved to observe: "The people have already declared him a saint".

 

Marie Eugenie Milleret reminds us first of all of the importance of the Eucharist in the Christian life and in spiritual growth. In fact, as she herself emphasizes, her First Holy Communion was an important moment, even if she was unaware of it at the time.

 

Christ, present in the depths of her heart, was working within her, giving her time to follow her own pace and to pursue her inner quest, which was to lead her to the point of giving herself totally to the Lord in the Religious life in response to the needs of her time.

 

 

In particular, she realized how important it was to pass on to the young generations, especially young girls, an intellectual, moral and spiritual training that would make them adults capable of taking charge of their family life and of making their contribution to the Church and society. Throughout her life she drew the strength for her mission from her life of prayer, ceaselessly combining contemplation and action.

 

May the example of St Marie Eugenie invite men and women today to pass on to young people values that will help them to become strong adults and joyful witnesses of the Risen One. May young people never be afraid to welcome these moral and spiritual values, living them patiently and faithfully. In this way, they will build their personality and prepare for their future.

 

Dear brothers and sisters, let us thank God for the wonders he has worked in the saints, in whom his glory shines. Let us be attracted by their example and allow ourselves to be guided by their teaching, so that the whole of our life may become, like theirs, a hymn of praise to the glory of the Most Holy Trinity.

 

May Mary, Queen of the Saints, and the intercession of these four new "older Brothers and Sister" whom we joyfully venerate today, obtain this for us. Amen.

 

Source : Vatican Homepage

 

 

 

 

 

Please reload

2019년 12월 29일

12/28/2019

1/10
Please reload

New Posts/최근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