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년 3월 8일

03/07/2016

 

 

2016년 3월 8일(자) 사순 제4주간 화요일

 

 

 

 

+ 에제키엘 47, 1-9. 12

<성전 오른쪽에서 흘러내리는 물을 보았네. 그 물이 닿는 곳마다 모두 구원을 받았네(파스카 성야 세례 서약 갱신 후 노래).>


(해설)   에제키엘 예언자를 통해서 이스라엘의 주님께서 내려 주시는 희망은 바빌론 유배의 쓰라린 고통과 절망 가운데서 새로움을 말하고 있습니다. 하느님께서 당신의 백성들에게 약속하시는 새로움은 곧 새로운 존재를 말하고 있습니다. 하느님 안에서의 새로운 존재는 하느님께 대한 새로운 마음과 새로운 생활 태도로 이루어집니다.

 

 

그 무렵 천사가 1 나를 데리고 주님의 집 어귀로 돌아갔다. 이 주님의 집 정면은 동쪽으로 나 있었는데, 주님의 집 문지방 밑에서 물이 솟아 동쪽으로 흐르고 있었다. 그 물은 주님의 집 오른쪽 밑에서, 제단 남쪽으로 흘러내려 갔다. 2 그는 또 나를 데리고 북쪽 대문으로 나가서, 밖을 돌아 동쪽 대문 밖으로 데려갔다. 거기에서 보니 물이 오른쪽에서 나오고 있었다. 3 그 사람이 동쪽으로 나가는데, 그의 손에는 줄자가 들려 있었다. 그가 천 암마를 재고서는 나에게 물을 건너게 하였는데, 물이 발목까지 찼다. 4 그가 또 천 암마를 재고서는 물을 건너게 하였는데, 물이 무릎까지 찼다. 그가 다시 천 암마를 재고서는 물을 건너게 하였는데, 물이 허리까지 찼다. 5 그가 또 천 암마를 재었는데, 그곳은 건널 수 없는 강이 되어 있었다. 물이 불어서, 헤엄을 치기 전에는 건널 수 없었다. 6 그는 나에게 “사람의 아들아, 잘 보았느냐?” 하고서는, 나를 데리고 강가로 돌아갔다. 7 그가 나를 데리고 돌아갈 때에 보니, 강가 이쪽저쪽으로 수많은 나무가 있었다. 8 그가 나에게 말하였다. “이 물은 동쪽 지역으로 나가, 아라바로 내려가서 바다로 들어간다. 이 물이 바다로 흘러들어 가면, 그 바닷물이 되살아난다. 9 그래서 이 강이 흘러가는 곳마다 온갖 생물이 우글거리며 살아난다. 이 물이 닿는 곳마다 바닷물이 되살아나기 때문에, 고기도 아주 많이 생겨난다. 이렇게 이 강이 닿는 곳마다 모든 것이 살아난다. 12 이 강가 이쪽저쪽에는 온갖 과일나무가 자라는데, 잎도 시들지 않으며 과일도 끊이지 않고 다달이 새 과일을 내놓는다. 이 물이 성전에서 나오기 때문이다. 그 과일은 양식이 되고 잎은 약이 된다.”

 

 

(묵상)   하느님께서는 당신의 백성을 죽음에서 이끌어 내어 새 생명으로 인도 하시는 분이십니다. 이제 주 하느님께서는 당신의 백성에게 가장 완전한 생명을 주실 것입니다. 주님께서는 당신 백성의 생명수이십니다. 주님의 성전에서 흘러내리는 물은 가는 곳마다 모든 사람들을 새롭게 변하게 하여 생명수를 마시는 모든 이들을 구원하실 것입니다.

 

 

 

 

 

 

요한 5, 1-16

<그 사람은 곧 건강하게 되었다.>

 

 

(해설)    때때로 주님의 천사가 내려와 물을 움직이는데 물이 움직일 때 제일 먼저 들어가는 병자는 어떤 병이든 낫는다는 전승을 벳자타 못가의 병자들은 믿고 있었습니다. 예수님께서 중풍병자에게 낫기를 원하는가를 물었을 때 중풍병자는 자기를 들어다 벳자타 못에 넣어 줄 것으로 오해했습니다. 그러나 예수님께서는 당신의 한 말씀으로 그를 치유하셨습니다.

 

 

 

1 유다인들의 축제 때가 되어 예수님께서 예루살렘에 올라가셨다. 2 예루살렘의 ‘양 문’ 곁에는 히브리 말로 벳자타라고 불리는 못이 있었다. 그 못에는 주랑이 다섯 채 딸렸는데, 3 그 안에는 눈먼 이, 다리 저는 이, 팔다리가 말라비틀어진 이 같은 병자들이 많이 누워 있었다. (4) 5 거기에는 서른여덟 해나 앓는 사람도 있었다. 6 예수님께서 그가 누워 있는 것을 보시고 또 이미 오래 그렇게 지낸다는 것을 아시고는, “건강해지고 싶으냐?” 하고 그에게 물으셨다. 7 그 병자가 예수님께 대답하였다. “선생님, 물이 출렁거릴 때에 저를 못 속에 넣어 줄 사람이 없습니다. 그래서 제가 가는 동안에 다른 이가 저보다 먼저 내려갑니다.” 8 예수님께서 그에게 말씀하셨다. “일어나 네 들것을 들고 걸어가거라.” 9 그러자 그 사람은 곧 건강하게 되어 자기 들것을 들고 걸어갔다. 그날은 안식일이었다. 10 그래서 유다인들이 병이 나은 그 사람에게, “오늘은 안식일이오. 들것을 들고 다니는 것은 합당하지 않소.” 하고 말하였다. 11 그가 “나를 건강하게 해 주신 그분께서 나에게, ‘네 들것을 들고 걸어가라.’ 하셨습니다.” 하고 대답하자, 12 그들이 물었다. “당신에게 ‘그것을 들고 걸어가라.’ 한 사람이 누구요?” 13 그러나 병이 나은 이는 그분이 누구이신지 알지 못하였다. 그곳에 군중이 몰려 있어 예수님께서 몰래 자리를 뜨셨기 때문이다. 14 그 뒤에 예수님께서 그 사람을 성전에서 만나시자 그에게 이르셨다. “자, 너는 건강하게 되었다. 더 나쁜 일이 너에게 일어나지 않도록 다시는 죄를 짓지 마라.” 15 그 사람은 물러가서 자기를 건강하게 만들어 주신 분은 예수님이시라고 유다인들에게 알렸다. 16 그리하여 유다인들은 예수님께서 안식일에 그러한 일을 하셨다고 하여, 그분을 박해하기 시작하였다.

 

 

(묵상)   유다인들은 자기의 들것을 들고 다니는 것을 안식일의 금지조항으로 여겼습니다. 그런데 예수님께서는 안식일에 들것을 들고 가도록 하셨습니다. 유다인들이 예수님을 박해한 원인은 안식일에 행한 치유기적 그 자체보다도 안식일에 대한 예수님의 태도에 있었습니다. 그러나 예수 그리스도야말로 안식일의 참 주인이십니다.

 

 

 

 

 

물은 생명입니다. 사막에서 나무가 있는 오아시스를 발견하면 그곳에는 반드시 물이 있습니다. 물이 있는 곳이라야 사람이 살 수 있습니다. 예수님은 우리의 영과 육을 살리는 생명의 물이십니다. 예수님 안에 머물고 예수님 말씀 안에 사는 사람은 생명을 얻을 것입니다. 예수님을 믿는 사람은 영적으로 목마르지 않을 것이며 영원한 생명을 누릴 될 것입니다.

 

 

2016년 3월 08일 화요일
천주교 서울대교구
조창수 토마스 아퀴나스 신부

 

 

 

 

 

Yiruma - River flows in you

 

 

벳자타 못가에서 병자를 고치시다

+ 요한 5, 1-16

 

 

1.  예수님은 지금 나에게도 “일어나 네 들것을 들고 걸어가거라.” 고 하십니다. 내가 살면서 내려놓지 못하는 미련에서, 집착에서, 욕심에서, 고통에서, 슬픔에서, 모든 것을 내려놓고 일어서길 바라십니다. 누군가에 기대지 않아도 주님의 말씀 한마디로 치유 받고 건강해지길 원하십니다. 내가 일어서지 못하고 엎드려 있는 이유는 무엇입니까?

 

 

2. 나의 육적인 몸은 건강하나 영적으로 병들어 있지는 않습니까? 반대로 영적으로는 건강하지만 육적인 몸은 병들어 고통 받고 있습니까? 38년 동안 마음먹은 대로 움직일 수 없어 고통 받던 병자는 예수님의 말씀 한마디에 치유 받고 새 삶을 살게 되었습니다. 나도 치유 받고 싶습니까? 나를 완전하게 치유해주실 수 있다는 주님의 능력을 믿고 그 믿음 안에 머물러 보십시오.

 

 

 

 

 

천주의 성 요한(Saint John of God)

 

 

 

축        일 :  3월 8일

신        분 :  설립자

활동 지역 :  포르투갈(Portugal), 스페인(Spain)

활동 년도 :  1495-1550년

같은 이름 :  얀, 요안네스, 요한네스, 이반, 장, 쟝, 조반니, 조안네스, 조한네스, 존, 죤, 지오반니, 한스, 후안

 

 

천주의 성 요한(Joannes de Deo)은 1495년 3월 8일 포르투갈 몬테모르오노보(Monte-Mor O Novo)에서 태어났다. 부유하지 않은 가정에서 어린 시절을 보낸 그는 8세 때에 한 순례자를 따라 가출하였다. 순례자를 따라 에스파냐까지 간 그는 오로페사(Oropesa)라는 도시에 사는 마요랄(Mayoral)이라는 사람의 집에서 성장하였다. 그는 마요랄의 집에서 글공부와 허드렛일을 익혀 가면서 세례를 받았다. 그는 학교 공부가 끝나면 집으로 돌아와 가축을 돌보는 일을 하며 양치기 목동으로서 28세까지 그곳에서 생활하였다.

 

프랑스와 에스파냐 사이에 국경 분쟁이 발생하자 그는 오로페사 백작의 군대에 편입되어 에스파냐를 방어하기 위해 전투에 참가하였다. 이 시기에 요한은 다른 군인들과 마찬가지로 방종한 생활을 했으며, 자신이 담당하는 전리품이 도난당하는 일이 발생해 사형 직전까지 갔다가 군대에서 추방당했다. 그 후 예전처럼 양치기 목동 생활을 하던 그는 다시 터키 제국의 침공으로부터 비엔(Vienne)을 방어하고 있던 신성 로마 제국의 황제 카를 5세의 군대에 지원하였다. 전쟁이 승리로 끝나고 군대가 해체되자 요한의 군대 생활도 끝났다.

 


 그 후 그는 감사기도를 드리기 위해 에스파냐의 북서부에 있는 산티아고 데 콤포스텔라(Santiago de Compostela)로 성지순례를 떠났다. 이것이 그의 인생에 새로운 장을 여는 출발점으로 그는 많은 시간을 묵상과 기도로 보냈다. 그러던 중 그는 포르투갈의 영토로서 전략적인 요새였던 북아프리카의 수타 지역의 일자리를 얻기 위해 떠났으며 그곳에서 잠시 생활하였다. 수타에서 돌아온 후 요한은 그라나다(Granada)의 엘비라(Elvira) 성문 옆에 조그마한 가게를 얻어 책과 십자가, 성물 등을 파는 일로 생계를 유지하였다.

 

1539년 1월 20일 성 세바스티아누스(Sebastianus) 축일에 성 요한은 아빌라의 성 요한(5월 10일)의 강론에 큰 감명을 받아 회심의 생활을 시작하였다. 이런 그의 생활을 본 주변 사람들은 그가 정신병에 걸렸다고 여겨 왕립 병원으로 데리고 갔고, 거기서 그는 모진 시련을 겪었다. 성 요한은 퇴원한 후 과달루페의 성모 마리아 성지를 순례하고 그곳에서 병원 운영과 병자 간호에 필요한 기본적인 일들을 배웠다. 그라나다로 다시 돌아온 성 요한은 그라나다의 주교와 베네가스(Venegas)라는 은인의 도움으로 1539년 12월말에 루체나(Lucena) 가도에 처음으로 '자선의 집'을 개원하였다. 그는 환자들이 따뜻하고 깨끗한 생활을 영위하고 인격적인 대우를 받으며 지내도록 최선을 다했다. 그의 활동이 가끔 비판의 대상이 된 것은 길거리의 창녀와 부랑자들을 보호했기 때문이었다.

 

그러나 1540년에 에스파냐 국왕의 고문이며 그라나다를 관할하고 있던 투이(Tuy)의 주교 라미레스(Ramirez)는 성 요한을 만찬에 초대해서 그에게 경의를 표하는 뜻으로 천주의 요한이라는 이름을 정식으로 하사하였다. 그의 높은 성덕과 헌신 덕택으로 수많은 재산가와 왕족들이 그의 사업을 위하여 많은 지원과 후원을 아끼지 않았다.

 

성 요한은 심장 울혈증과 관절염, 안구 이상 등으로 고통을 받고 있었으나 쉬지 않고 일하였다. 하지만 결국 1550년 3월 8일 자신이 태어난 날, 십자가를 가슴에 안고 무릎을 꿇은 자세로 선종하였다. 천주의 성 요한은 1630년 9월 21일 교황 우르바누스 8세(Urbanus VIII)에 의해 시복되었고, 1690년 10월 16일 교황 알렉산데르 8세(Alexander VIII)에 의해 성인품에 올랐다. 1886년 5월 27일 교황 레오 13세(Leo XIII)는 그를 병자들의 수호성인으로 선포하였으며, 1930년 8월 28일 교황 비오 11세(Pius XI)에 의해 모든 간호사들의 수호성인으로 선포되었다.

 

천주의 성 요한은 살아 있을 때 직접 수도회를 설립하지는 않았지만 그를 따르던 제자들에 의해서 후에 수도회가 설립되었다. 교황 비오 5세는 그를 일컬어 “교회의 뜨락을 온전히 꾸미는 데 없어서는 안 될 한 송이 꽃”이라고 하였다. 그의 정신을 이어받아 설립된 천주의 성 요한 수도회는 1572년 1월 1일 교황 비오 5세의 승인을 받아 교황청 직속 수도회로 설립되었다

 

출처 : 가톨릭 홈

 

천주의 성 요한  자세히 알아보기

 

 

 

 

 

매일미사가 필요하신 분들은 아래의 링크에서 파일을 다운로드 후 사용하세요.

 

 

매일미사_2016년 3월 8일(자) 사순 제4주간 화요일

https://app.box.com/s/7m6rg41nwa9dv9bceyau5l3twwm8wu5o

 

Please reload

2019년 12월 29일

12/28/2019

1/10
Please reload

New Posts/최근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