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 Posts/최근글
Archive/자료
Recent Posts/지난글
Follow Us
  • Facebook Basic Square
  • Twitter Basic Square
  • Google+ Basic Square
RSS Feed

2016년 1월 24일


2016년 1월 24일(녹) 연중 제3 주일




자유와 해방과 생명

오늘은 연중 제3주일입니다. 오늘 성경 말씀의 주제는 자유와 해방입니다. 이스라엘의 주 하느님께서 출애굽 사건을 통하여 당신 백성에게 가르치신 것은 자유와 해방과 생명입니다. 예수님께서 회당에서 가르치신 말씀의 핵심도 자유와 해방과 생명입니다. 주 하느님께서는 모든 인간이 참된 자유와 해방과 영원한 생명을 누리기를 원하십니다.



제1독서는 느헤미야서의 말씀입니다. 선비요 사제인 에즈라는 바빌론의 유배에서 귀향한 이스라엘 백성들에게 하느님의 법전을 들려주었습니다. 에즈라는 이스라엘 백성이 알아듣고 깨칠 수 있도록 하느님의 법전을 읽으며 풀이해 주었습니다. 온 백성은 하느님의 법전에 기록되어 있는 말씀 한마디 한마디를 들으면서 울었습니다. 에즈라가 법전을 읽고 풀이해 줌으로써 백성들은 하느님의 말씀을 더 잘 깨닫게 되었습니다. 하느님의 말씀은 생명의 말씀입니다. 누구든지 하느님의 말씀을 듣고 마음에 새기면 참된 자유와 해방과 영원한 생명의 삶을 살게 됩니다. 하느님의 법은 진정 생기를 주고 마음을 즐겁게 해 줍니다. 하느님의 말씀은 올바른 가치관을 주기 때문에 주 하느님 안에서 바르게 살게 합니다.



제2독서는 코린토 전서의 말씀입니다. 우리의 몸은 하나이지만 많은 지체를 가지고 있습니다. 몸에 딸린 지체는 많지만 그 모두는 한 몸을 이루고 있습니다. 주 하느님께서는 당신의 뜻대로 각각 다른 기능을 가진 여러 지체들을 우리 몸에 두셨습니다. 한 지체가 고통을 당하면 다른 모든 지체들도 함께 고통을 당합니다. 역시 한 지체가 영광스럽게 되면 다른 모든 지체들도 영광스럽게 됩니다. 그리스도의 몸도 그러합니다. 우리 모두는 다 함께 예수 그리스도의 몸을 이루고 있으며, 우리 한 사람 한 사람은 모두 다 그리스도의 지체가 되어 있습니다. 우리가 고통을 당하면 그리스도께서도 고통을 받으실 것입니다. 우리가 영광스럽게 되면 예수 그리스도께서 영광스럽게 되실 것입니다.



복음은 루카 복음입니다. 예수님께서는 가난한 이들에게 기쁜 소식을 전하고 묶인 이들에게 해방을 알리기 위해 오셨습니다. 예수님께서는 눈먼 이들은 바로 보게 하시고 억눌린 이들에게는 자유를 주시기 위해 오셨습니다. 예수님은 가난하고 소외된 이들에게 주님의 은혜로운 해를 선포하러 오셨습니다. 세상의 모든 존재 사물을 바르게 볼 수 있게 하실 수 있는 분은 오직 예수님뿐입니다. 우리가 올바로 들을 수 있고 바른 것을 말할 수 있게 하시는 분도 예수님뿐입니다. 예수 그리스도 안에서만이 바르게 볼 수 있고 바르게 듣고 올바르게 말할 수 있습니다. 예수님께서는 가난하고 소외된 사람들에게 기쁜 소식을 가지고 오셨습니다. 예수 그리스도 안에 참 기쁨이 있고 진정 예수님 안에 참된 자유와 해방이 있습니다.

+ 느헤미야서 8, 2-4ㄱ. 5-6. 8-10

<레위인들은 율법서를 설명하면서 읽어 주었다.>


(해설) 바빌론에서 귀향한 백성들이 사제 에즈라를 통하여 주님의 법전을 듣게 되었습니다. 억압자들에게 짓눌렸던 백성들은 이제 마음의 여유를 갖고 주님의 말씀을 귀담아 들었습니다. 에즈라가 법전을 읽고 풀이해 줌으로써 은혜 받은 백성들은 이제 주님의 말씀을 깨닫게 되었습니다. 백성들은 주님의 말씀 안에서 새로운 가치관을 갖게 된 것입니다.



그 무렵 2 에즈라 사제는 남자와 여자, 그리고 말귀를 알아들을 수 있는 모든 이로 이루어진 회중 앞에 율법서를 가져왔다. 때는 일곱째 달 초하룻날이었다. 3 그는 ‘물 문’ 앞 광장에서, 해 뜰 때부터 한낮이 되기까지 남자와 여자와 알아들을 수 있는 이들에게 그것을 읽어 주었다. 백성은 모두 율법서의 말씀에 귀를 기울였다. 4 율법 학자 에즈라는 이 일에 쓰려고 만든 나무 단 위에 섰다. 5 에즈라는 온 백성보다 높은 곳에 자리를 잡았으므로, 그들이 모두 보는 앞에서 책을 폈다. 그가 책을 펴자 온 백성이 일어섰다. 6 에즈라가 위대하신 주 하느님을 찬양하자, 온 백성은 손을 쳐들고 “아멘, 아멘!” 하고 응답하였다. 그런 다음에 무릎을 꿇고 땅에 엎드려 주님께 경배하였다. 레위인들은 8 그 책, 곧 하느님의 율법을 번역하고 설명하면서 읽어 주었다. 그래서 백성은 읽어 준 것을 알아들을 수 있었다. 9 느헤미야 총독과 율법 학자며 사제인 에즈라와 백성을 가르치던 레위인들이 온 백성에게 타일렀다. “오늘은 주 여러분의 하느님께 거룩한 날이니, 슬퍼하지도 울지도 마십시오.” 율법의 말씀을 들으면서 온 백성이 울었기 때문이다. 10 에즈라가 다시 그들에게 말하였다. “가서 맛있는 음식을 먹고 단 술을 마시십시오. 오늘은 우리 주님께 거룩한 날이니, 미처 마련하지 못한 이에게는 그의 몫을 보내 주십시오. 주님께서 베푸시는 기쁨이 바로 여러분의 힘이니, 서러워하지들 마십시오.”





+ 1코린토 12, 12-30 또는 12, 12-14. 27 <여러분은 그리스도의 몸이고 한 사람 한 사람이 그 지체입니다.> (해설) 한 지체가 고통을 당하면 다른 지체들도 함께 고통을 당하고, 역시 한 지체가 영광스럽게 되면 다른 지체들도 영광스럽게 됩니다. 우리 모두는 다 함께 예수 그리스도의 몸을 이루고 있으니 우리 한 사람 한 사람은 모두 그리스도의 지체들입니다. 우리는 예수 그리스도 안에서 한 몸을 이루고 있으며 진정 우리는 하느님의 자녀입니다.


짧은 독서를 할 때에는 < > 부분을 생략한다.


형제 여러분, 12 몸은 하나이지만 많은 지체를 가지고 있고 몸의 지체는 많지만 모두 한 몸인 것처럼, 그리스도께서도 그러하십니다. 13 우리는 유다인이든 그리스인이든 종이든 자유인이든 모두 한 성령 안에서 세례를 받아 한 몸이 되었습니다. 또 모두 한 성령을 받아 마셨습니다. 14 몸은 한 지체가 아니라 많은 지체로 되어 있습니다. <15 발이 “나는 손이 아니니 몸에 속하지 않는다.”고 말한다 해서, 몸에 속하지 않는 것이 아닙니다. 16 또 귀가 “나는 눈이 아니니 몸에 속하지 않는다.”고 말한다 해서, 몸에 속하지 않는 것이 아닙니다. 17 온몸이 눈이라면 듣는 일은 어디에서 하겠습니까? 온몸이 듣는 것뿐이면 냄새 맡는 일은 어디에서 하겠습니까? 18 사실은 하느님께서 당신이 원하시는 대로 각각의 지체들을 그 몸에 만들어 놓으셨습니다. 19 모두 한 지체로 되어 있다면 몸은 어디에 있겠습니까? 20 사실 지체는 많지만 몸은 하나입니다. 21 눈이 손에게 “나는 네가 필요 없다.” 할 수도 없고, 또 머리가 두 발에게 “나는 너희가 필요 없다.” 할 수도 없습니다. 22 몸의 지체 가운데에서 약하다고 여겨지는 것들이 오히려 더 요긴합니다. 23 우리는 몸의 지체 가운데에서 덜 소중하다고 생각하는 것들을 특별히 소중하게 감쌉니다. 또 우리의 점잖지 못한 지체들이 아주 점잖게 다루어집니다. 24 그러나 우리의 점잖은 지체들은 그럴 필요가 없습니다. 하느님께서는 모자란 지체에 더 큰 영예를 주시는 방식으로 사람 몸을 짜 맞추셨습니다. 25 그래서 몸에 분열이 생기지 않고 지체들이 서로 똑같이 돌보게 하셨습니다. 26 한 지체가 고통을 겪으면 모든 지체가 함께 고통을 겪습니다. 한 지체가 영광을 받으면 모든 지체가 함께 기뻐합니다.> 27 여러분은 그리스도의 몸이고 한 사람 한 사람이 그 지체입니다. <28 하느님께서 교회 안에 세우신 이들은, 첫째가 사도들이고 둘째가 예언자들이며 셋째가 교사들입니다. 그다음은 기적을 일으키는 사람들, 그다음은 병을 고치는 은사, 도와주는 은사, 지도하는 은사, 여러 가지 신령한 언어를 말하는 은사를 받은 사람들입니다. 29 모두 사도일 수야 없지 않습니까? 모두 예언자일 수야 없지 않습니까? 모두 교사일 수야 없지 않습니까? 모두 기적을 일으킬 수야 없지 않습니까? 30 모두 병을 고치는 은사를 가질 수야 없지 않습니까? 모두 신령한 언어로 말할 수야 없지 않습니까? 모두 신령한 언어를 해석할 수야 없지 않습니까?>





+ 루카 1,1-4; 4, 14-21

<오늘 이 성경 말씀이 이루어졌다.>



(해설) 예수 그리스도께서는 가난한 이들에게 기쁜 소식을 전하고, 묶인 이들에게 해방을 알리고, 눈먼 이들을 보게 하고, 억눌린 이들에게는 자유를 주며, 그들에게 주님의 은혜로운 해를 선포하러 오셨습니다. 우리가 바르게 볼 수 있고 올바로 들을 수 있으며 바른 것을 말할 수 있게 하시는 분은 오직 예수 그리스도뿐입니다.



1 우리 가운데에서 이루어진 일들에 관한 이야기를 엮는 작업에 많은 이가 손을 대었습니다. 2 처음부터 목격자로서 말씀의 종이 된 이들이 우리에게 전해 준 것을 그대로 엮은 것입니다. 3 존귀하신 테오필로스 님, 이 모든 일을 처음부터 자세히 살펴본 저도 귀하께 순서대로 적어 드리는 것이 좋겠다고 생각하였습니다. 4 이는 귀하께서 배우신 것들이 진실임을 알게 해 드리려는 것입니다. 그때에 4,14 예수님께서 성령의 힘을 지니고 갈릴래아로 돌아가시니, 그분의 소문이 그 주변 모든 지방에 퍼졌다. 15 예수님께서는 그곳의 여러 회당에서 가르치시며 모든 사람에게 칭송을 받으셨다. 16 예수님께서는 당신이 자라신 나자렛으로 가시어, 안식일에 늘 하시던 대로 회당에 들어가셨다. 그리고 성경을 봉독하려고 일어서시자, 17 이사야 예언자의 두루마리가 그분께 건네졌다. 그분께서는 두루마리를 펴시고 이러한 말씀이 기록된 부분을 찾으셨다. 18 “주님께서 나에게 기름을 부어 주시니, 주님의 영이 내 위에 내리셨다. 주님께서 나를 보내시어 가난한 이들에게 기쁜 소식을 전하고, 잡혀간 이들에게 해방을 선포하며, 눈먼 이들을 다시 보게 하고, 억압받는 이들을 해방시켜 내보내며 19 주님의 은혜로운 해를 선포하게 하셨다.” 20 예수님께서 두루마리를 말아 시중드는 이에게 돌려주시고 자리에 앉으시니, 회당에 있던 모든 사람의 눈이 예수님을 주시하였다. 21 예수님께서 그들에게 말씀하기 시작하셨다. “오늘 이 성경 말씀이 너희가 듣는 가운데에서 이루어졌다.”





+ 영성체 후 묵상


성경에 하느님의 말씀과 예수님의 행적이 기록되어 있습니다. 하느님의 말씀을 지키며 예수 그리스도를 따르는 사람은 참된 자유와 해방과 생명의 기쁨을 얻을 것입니다. 성경을 읽는 사람은 주님께서 주시는 은총과 축복을 알아차릴 것입니다. 성경을 통해 하느님과 예수님을 아는 만큼 우리는 주님의 자녀로서의 맞갖은 삶을 살게 될 것입니다.


2016년 01월 24일 일요일 천주교 서울대교구 조창수 토마스 아퀴나스 신부

갈릴래아 전도를 시작하시다.

+ 루카 1,1-4; 4, 14-21


1. 잠시 눈을 감고서 나자렛 회당 안에서 성서의 말씀을 읽고 또 그것에 대하여 말씀하시는 예수님의 모습을 떠 올려보십시오. 성령에 가득차서 말씀하고 계시는 예수님의 음성 그리고 두 눈빛을 보십시오. 왜 성서의 말씀을 읽은 예수님께 모든 사람들의 눈이 쏠렸습니까? 나는 거기서 무엇을 보았으며 무엇을 들었습니까?


2. 세상의 어둠을 밝히시는 빛으로 오신 예수님은 나의 마음을 어떻게 비추고 계십니까? 하느님 자비의 구원의 빛으로 모든 사람들이 영원한 생명을 얻을 수 있다는 예수님의 새 희망의 메시지는 내게 어떤 느낌으로 다가옵니까? 두려움입니까? 아니면 위안입니까?




성 프란치스코 드 살(Francis de Sales)

축 일 : 1월 24일

신 분 : 주교, 설립자, 교회학자

활동지역 : 제네바(Geneva)

활동연도 : 1567-1622년

같은이름 : 방지거, 살레시오, 살레시우스, 프란체스꼬, 프란체스꾸스, 프란체스코, 프란체스쿠스, 프란치스꼬, 프란치스꾸스, 프란치스코 살레시오, 프란치스쿠스, 프랜시스



성 프란치스코 드 살(Franciscus de Sales, 또는 프란치스코 살레시오, 프란체스코 살레시오) 주교는 1567년 8월 21일 이탈리아의 독립 공국인 사보이아(Savoia)의 토렌스(Thorens)에 있는 가문의 성(城)인 샤토 드 살(Chateau de Sales)에서 태어났다. 그는 파리(Paris) 인근 안시(Annecy) 대학과 클레르몽(Clermont)의 예수회 대학에서 공부하였고, 이탈리아 파도바(Padova) 대학교에서는 교회법과 일반법을 전공하여 불과 24세의 약관에 박사학위를 취득하였다. 가족들의 반대는 물론 법률가 자격 제의와 상원 의원 제안이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그는 수도생활을 위하여 화려한 세속의 일과 전망을 모두 포기하고 1593년 12월 18일 안시에서 사제품을 받았다.


그 후 그는 1594년 샤블레(Chablais) 지방의 선교사를 자원하여 5년 동안 활동하였는데, 그곳은 칼뱅주의자들이 약 50년간 가톨릭 신앙을 금지하고 프로테스탄트를 강요하던 지역으로 사보이아 공국이 되찾은 지 얼마 안 되는 선교 지역이었다. 암살자와 칼뱅교도들의 끊임없는 공격에도 불구하고 그는 이곳 주민들을 가톨릭으로 개종시키는데 큰 성공을 거두었다. 1599년 5월 22일 그는 스위스 제네바 교구의 보좌주교로 임명되었다가, 1602년에 선임 교구장이 사망하자 그를 계승하여 교구장 주교가 되었다.


그는 곧 종교개혁자에 대항하는 지도자들 중에서도 가장 유명한 사람이 되었는데, 그의 지혜와 지식을 따를 사람이 없었다고 한다. 뛰어난 고해신부이자 설교가인 그는 해박한 신학지식과 이해심으로 만인의 심금을 울리고도 남았다. 그는 학교를 세우고 예비자들을 가르쳤으며 자신의 교구를 훌륭하게 다스렸다. 1604년 그는 부르고뉴(Bourgogne)의 수도인 디종(Dijon)에서 유명한 강연을 하였는데, 그때 네 명의 어린 자녀들을 둔 젊은 남작 미망인인 성녀 요안나 프란치스카 드 샹탈(Joanna Francisca de Chantal, 8월 12일)을 처음 만나 그녀의 영적 지도자가 되었다. 이렇게 시작된 두 사람의 관계는 교회 역사상 가장 유명한 영적인 우정으로 자라났다. 그 후 1607년 성 프란치스코 드 살은 성녀 요안나 프란치스카 드 샹탈과 함께 기존 수도회의 육체적 엄격함을 견디기 어려운 젊은 여성들이나 미망인들을 위한 성 마리아 방문 수도회를 설립하였다.


그는 프랑스를 방문하고 돌아오는 길에 리옹(Lyon)에 있는 성 마리아 방문 수도원의 작은 방에서 머물렀는데, 이때 뇌일혈을 일으켜 병자성사와 고해성사를 하고 "하느님의 뜻이 이루어지소서! 예수, 내 하느님 나의 전부여!"라고 기도한 후 그 다음날인 1622년 12월 28일 숨을 거두었다. 그의 저서 중에서도 가장 유명한 것으로는 “신심생활 입문”(1609년)과 “신애론”(1616년)을 들 수 있다. 그는 1662년 1월 8일 교황 알렉산데르 7세(Alexander VII)에 의해 성 베드로 대성당에서 시복되었는데, 이는 성 베드로 대성당에서 거행한 첫 번째 공식 시복식으로 기록되었다. 그리고 그는 1665년 11월 19일 같은 교황에 의해 시성되었고, 1877년 11월 16일 교황 비오 9세(Pius IX)에 의해 교회학자로 선포되었으며, 1923년에는 교황 비오 11세(Pius XI)에 의해 작가와 언론인의 수호성인으로 선포되었다.


출처 : 가톨릭 홈


전체글 보기



매일미사가 필요하신 분들은 아래의 링크에서 파일을 다운로드 후 사용하세요.


2016년 2016년 1월24일 (녹) 연중 제3 주일

https://app.box.com/s/eqys9udo3iuo1z3lrxpr5kb8oq7nsvo9